인도에서 경찰관들을 괴롭힌 정미소 처녀귀신



(그림설명: 과거에 정미소로 사용된 라몰 경찰국)

2007년 11월 8일 인도 라몰 지구에 있는 한 경찰서에서 난데없이 처녀 귀신을 쫓는 퇴마 의식이 거행돼 귀신을 성공적으로 물리친 경찰관들이 안도하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라몰 경찰서 경찰관들은 새 경찰서 건물에 한 달 전에 입주해 근무하다가 경찰서 건물 안에 귀신이 상주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림설명: 라몰 경찰국의 내부)

새 경찰서 건물은 오래전부터 정미소로 사용해 오다가 수년전 한 젊은 여인이 근무 중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이래로 귀신이 계속 출몰해 그동안 방치돼 있었다.

주민들은 경찰당국이 정미소를 경찰서로 사용하겠다고 하자 귀신이 출몰한다고 말렸는데 경찰관들은 주민을 위해서 봉사하는 경찰들이라 귀신들이 문제를 일으키지 않을 것이라며 괜찮다고 경찰서로 사용하겠다고 주인에게 건물을 임대했다.

경찰관들은 입주하자마자 귀신의 존재를 느꼈는데 이는 보통 귀신이 아니고 물리력을 행사해 인간들을 계속 괴롭히고 해를 입히는 폴터가이스트 귀신이었다.

경찰관들은 멀쩡하게 사무실에서 근무하다 귀신이 책상을 엎어뜨리고 의자를 떠밀어 넘어지는 초현상을 체험했고 야간 근무 도중 가슴을 계속 짓밟아 통증을 느끼고 목을 졸라 죽이려고 하는 등 귀신은 10명이 넘는 경찰관들을 지속적으로 계속 괴롭혔다.

끝내 경찰관들은 이전에 정미소 직원들처럼 해가 지면 건물 안에 들어가지 못하고 근처 공원에 나와서 근무했다.

그들은 더 이상 건물이 정미소가 아니고 경찰서 내에 아무도 없는데 밤중에 기계가 돌아가는 소리가 들리고 귀신의 괴롭힘이 1달간 계속되자 용한 힌두 탄트릭 퇴마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그림설명: 퇴마 의식에 사용된 도구들)

탄트릭 이시와르 사드후는 경찰서 벽에 힌두 여신 멜디 마타의 걸개그림을 걸어놓고 퇴마 의식을 벌여 귀신을 빨간 주머니에 가두는데 성공했는데 경찰관들은 퇴마 의식 이후 더 이상 귀신이 출몰하지 않아 안심이 된다고 현지 신문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