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적으로 재연한 귀신들의 장난(폴터가이스트)



(사진설명: 굵은 쇠가 엿가락처럼 구부러진 모습)

1977년 자신의 집에서 폴터가이스트로 불리는 괴현상을 경험한 캐나다 토론토주의 물리학 대학교수 J 맥킨스는 이 현상을 과학적으로 풀이하기위해 토론토대학에 있는 연구소에서 폴터가이스트를 재현할 수 있는 기계를 만드는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1930년대 폴란드의 한 물리학교수가 만들었다가 영구히 폐쇄되었다는 폴터가이스트 기계를 다시 만들게된 토론토대학의 물리학교수들과 학생들은 스위스의 박물관에 보존돼있는 설계도를 복사한다.



(사진설명: 쇠수저가 저절로 구부러지는 모습)

'For your eyes only(눈으로만 보시오)'라고 쓰인 그의 설계도에는 화학적성분인 Zinc와 텅스텐을 전기와 혼합했을때 생기는 이상한 화학반응에 관한 자료가 있으며 설계도 그대로 기계를 만들어 본 대학의 교수진은 설계도에 있는 핵심성분의 이름이 가명으로 쓰여있는 것을 알아차린 뒤 'X 물질'을 찾아 온갖 실험을 해본다.

1985년 J 맥킨스씨가 암으로 사망한 후 중단된 프로젝트는 1988년 과거 프로젝트에 참가했던 스완슨씨가 물리학 교수로 임명되면서 다시 시작된다.

폴란드계 물리학 학생을 통해 1930년대 바리코브 박사가 직접 저술하였다는 일기장을 구하게된 물리학 교수진은 미스터리의 X 성분이 구리였다는 사실을 알아낸 뒤 곧 괴반응을 일으키는 기계를 만드는데 성공하였다.

Zinc와 텅스텐, 그리고 구리성분을 가진 두개의 전자생성봉이 작은 박스안에 있는 물체를 향해 전자파를 발사했을때 일어나는 현상을 관찰한 물리학 교수진은 굵은 쇠붙이가 엿가락처럼 꼬이는 현상을 관찰한 뒤 경악을 금치못하였다.

1989년 여러가지의 실험을 거친 이 기계는 신문과 방송에 소개되면서 엄청난 논란을 불러일으켰고 이 소식은 폴란드의 바리코브박사 가족에게도 전해졌다.



(사진설명: 자연의 힘에 의해 나무와 쇠가 합쳐진 모습)

혼자서 구부러지는 숫가락, 나무와 쇠가 합쳐지는 괴 현상, 그리고 굵은 쇠가 혼자 휘어지고 꼬아 지는 현상등은 이 기계를 만든 사람들을 단번에 스타로 만들었으나 물리학 교수진들은 폴란드에서 급파된 정부요원들과 학자들에 의해 기계를 압수당했다.

왜 기계를 압수하고 파괴하느냐는 질문에 '직접 보여주겠다'고 대답한 폴란드의 학자들은 작은 박스가 아닌 허공에 전자파를 쏘았다고하며 전자파가 쬐여진 허공에는 하얀색의 공과같은 형상을 한 괴물체가 생성된 뒤 곧장 학자들을 공격하려 했다.

'이 기계는 단순한 과학실험이 아닌 인류를 멸망 시킬 수 있는 악마의 기계다'라는 말을 끝으로 캐나다를 떠난 폴란드 학자들은 후에 연락이 두절되었다.



(사진설명: 과학적으로 재현한 영혼불)

과연 폴란드의 학자들은 왜 문제의 기계를 압수하고 본국으로 가져간 것일까?

후에 발견된 바리코브박사의 자서전에는 당시 자신이 만든 괴 기계가 자신의 죽은 부모와 형제를 이승에 불러냈다는 괴이한 기록을 남겼다.

과연 바리코브박사의 기계는 3차원과 4차원사이에 문을 만들수있는 Multi-Dimensional Gateway 였을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