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트라다무스는 2012년을 종말의 해로 예언했다



(그림설명: 노스트라다무스가 그린 그림)

2007년 10월 28일 미국의 케이블 TV 히스토리 채널은 노스트라다무스가 2012년을 지구 종말의 해로 예언했다는 새로운 해석을 다룬 다큐멘터리 '로스트 북 오브 노스트라다무스'를 방영해 세계인들의 흥미를 끌었다.

다큐멘터리에 따르면 1994년 이태리 저널리스트 엔자 마싸가 로마 국립 도서관에서 발견한 16세기 고서 필사본이 노스트라다무스의 잃어버린 예언서이며 책의 표제는 '노스트라다무스 바티니시아 코드' 이다. 책에는 노스트라다무스가 직접 그린 많은 수채화들이 수록되어 있는데 이 그림들이 지구의 미래를 예언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다양한 견해과 함께 새로운 예언을 말했다.



(그림설명: 로마 국립 도서관에 있는 그림)

노스트라다무스의 그림들은 그의 예언서 구절처럼 암호 형식으로 묘사됐고 일부 그림들은 현대에 발생한 몇 가지 중요한 사건들과 일치하고 있어서 종래의 예언 시점의 수정과 재해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한 그림은 큰 타워에 무엇인가 날아오고 있고 타워 옆에서 불이 나며 사람들이 떨어지고 있는데 이것은 뉴욕 테러사건 당시 여객기들이 쌍둥이 빌딩에 충돌하는 것을 예언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림들 중에는 1981년 5월 13일 교황 바오로 2세가 터키인의 총격을 받은 것을 묘사한 그림이 있는데 그림에는 16세기 당시 터키 군이 사용한 시미타르 칼을 든 사람이 교황을 공격하는 모습이 그려졌으며 그림을 통해 1994년에서 1999년 사이에 발생한 보즈니아 전쟁도 예언했다.

이태리의 역사학자들은 정밀 검사를 통해 이 고문서가 실제로 노스트라다무스가 살았던 16세기에 제작됐음을 규명했다. 그리고 이 책은 1994년이 아니라 1982년에 엔자 마싸와 로베르토 피노티가 함께 발견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책은 현재 로마 국립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데 책 표제도 '노스트라다무스 바티니시아 코드'가 아니고 '바티니시아 노스트라다미'라고 한다.

이 책은 노스트라다무스의 아들 세사르 데 노스트레다메가 마페오 바르베리니 추기경에게 기증한 것으로 바르베리니 추기경은 후에 우르반 8세 교황으로 즉위한 중요한 인물로 그가 여러 해 동안 이 필사본을 소장했다.



(그림설명: 교황의 피습을 묘사한 그림)

바티니시아 노스트라다미에 수록된 수채화들은 실제로 노스트라다무스가 직접 그린 것들이며 노스트라다무스가 1999년에 지구가 멸망한다고 예언했다가 빗나갔는데 히스토리 채널 프로처럼 지구 종말의 해는 과연 2012년 일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