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슬 데 라 로타에 나타나는 템플기사단 유령



(그림설명: 캐슬 데 라 로타에서 촬영된 귀신)

이태리 북부 튜린 근처에 '캐슬 데 라 로타' 라고 불리는 수많은 사람들이 죽은 끔찍한 역사를 간직한 고성이 있다.

이 고성은 프랑스의 필립 4세가 1312년 템플기사단의 부와 권세가 증대되는 것을 우려해 이들을 이단으로 몰아 몰살시키기 전까지 200년 동안 기사단이 주둔했던 유서 깊은 성이다.



(그림설명: 캐슬 데 라 로타에서 촬영된 귀신)

템플기사단은 하나둘씩 필립 왕에게 추적당해 체포되고 고문당한 뒤 결국 모두 화형당해 죽었고 그 후 캐슬 데 라 로타는 유럽의 왕족이 사용하기 시작했다.

1631년에는 페스트가 창궐해 300구가 넘는 시체가 성 밑에 묻혔고 얼마 후 15세 소녀가 사악한 성주의 강압에 의해 강제로 결혼하게 되자 결혼식 날 성의 타워에서 투신자살했다.

소녀가 죽은 결혼식 날은 6월 15일인데 그녀 귀신은 해마다 6월 15일이 되면 웨딩드레스를 입고 성 타워에 나타나 날카로운 비명을 지르며 떨어져 죽는 끔찍한 상황을 재현하고 있다.



(그림설명: 캐슬 데 라 로타에서 촬영된 귀신 아투로)

캐슬 데 라 로타는 지금도 귀신이 끊이지 않고 출현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운 좋으면 귀신을 직접 육안으로 볼 수 있고 사진으로도 촬영할 수 있어서 오늘날 이태리에서 가장 많은 심령사진이 촬영된 장소들 중 한 곳으로 유명하다.

성을 배회하는 귀신을 사진기로 촬영하면 희뿌연 모습이 나타나고 TV 방송국 취재팀이 벽을 통과해 걸어 나오는 귀신을 촬영하기도 했다.

아투로 라는 이름의 귀신은 귀신 말을 타고 자주 나타나는데 그는 목에 큰 십자가를 걸고 있어서 템플 기사단의 유령으로 추정되고 있다.

아투로의 시신은 1980년 성 밖의 메마른 해자 고랑에서 말과 함께 발굴됐고 당시 시신은 후드달린 수도승 옷을 걸치고 목에는 무거운 철 십자가를 걸고 있어 기이하게도 유령의 모습과 일치했다.



(그림설명: 기사단원으로 추정되는 귀신 아투로)

현재 캐슬 데 라 로타의 주인은 이태리 귀족 올리베로 백작인데 그는 고성 한 쪽을 보수하여 가족들과 거주하며 캐슬 데 라 로타를 관광명소로 개발하고 귀신 탐사자들이나 미디어 그룹을 초대하는 등 관광객 유치를 위해 주력하고 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