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마다 귀신이 출몰하는 덴마크의 드라그쇼름 성



(그림설명: 호텔로 개조한 드라그쇼름 성)

덴마크 시랜드 호르브 지방에는 12세기에 로스킬데 주교가 건축한 드라그쇼름 성이 있다.

드라그쇼름 성은 오랫동안 여러 왕들과 귀족들이 사용해오다 1939년에 보트거 가문이 구입한 후 호텔로 개조해 현재 호텔로 사용하고 있다.



(그림설명: 드라그쇼름 성에 나타난 하얀 귀신)

드라그쇼름 성은 다른 오래된 성들처럼 여러 전설들이 전해오고 있는데 이곳은 실제로 귀신들이 많이 출현하는 장소로 유명하다. 이 귀신들 가운데 특히 회색 귀신과 하얀 귀신, 그리고 보스웰 백작 귀신의 출몰이 두드러진다.

회색 귀신은 한때 드라그쇼름에서 종사한 처녀의 귀신인데 불운하게 늘 충치를 앓아 극심한 고통을 겪었다. 마침 성주가 그녀의 충치를 치료해 치통이 사라지자 주인에게 감사했고 죽어서까지 귀신으로 나타나 은혜에 보답하려는 듯 성 안을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확인한다는 것이다.

하얀 귀신은 한때 이 성의 성주였던 부유한 귀족의 딸이다. 그녀는 성에서 일하는 평민 청년에게 반해 사랑을 나누다가 어느 날 부친에게 발각돼 청년은 처형되고 그녀는 방에 감금된 뒤 문이 벽돌로 막혀 굶어죽었다.



(그림설명: 드라그쇼름 성의 과거 모습)

처녀는 죽어서 생전에 입었던 고급 백색 드레스를 입고 성 안을 돌아다녔는데 그 이후에도 성을 소유한 사람들이나 성에서 일하는 사람들에게 계속 목격되었다.

그녀가 왜 성에 나타나는지는 1939년에 비로서 규명됐는데 성을 구입해 호텔로 개조하면서 일부 건물 구조를 변경한 보트거 가족은 철거한 벽 안 숨겨진 방에서 흰색 귀신이 입은 옷과 똑같은 드레스를 입은 여인의 해골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그녀의 전설이 사실임을 확인했다.

드라그쇼름에는 죄수용 감방도 있었다. 16세기 스코틀랜드의 유명한 보스웰 백작이 이 감방에 5년 동안 수감되어 있다가 1578년 죽었는데 그의 귀신이 밤마다 마차를 타고 성에 도착하고 말들이 우는 소리까지 들린다고 한다.



(그림설명: 마차를 타고 나타난다는 보스웰 백작의 초상화)

그동안 많은 학자들과 고스트 헌터들이 호텔을 방문해 탐지기를 동원해 곳곳을 조사하며 극심한 전기와 전파 활동을 감지하기도 했다. 그들은 귀신을 목격하며 소리를 직접 듣는 등 흥미로운 성과를 올렸다고 알려져 드라그쇼름 성은 현재 덴마크 제일의 귀신 나오는 성으로의 명성을 지키고 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