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전생은 다른 별 외계인이다?



(그림설명: 지구로 보내진 별의 자손)

전생퇴행 치료요법을 통해 자신의 전생이 지구가 아닌 우주의 다른 별들이었음을 기억하는 사람들이 이따금씩 보고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들이 세계 전역에서 나타나고 있는 [인디고 아이들]과 유사한 특성을 보인다고 말한다.

별들이 근원인 이 '별의 자손들'이 지구에 태어나는 것은 특별한 이유가 있고 원래 지구가 전생인 많은 사람들과 다른 특징이 있어 스스로 인지하고 분별할 수 있다고 한다.



(그림설명: 우주로 부터 온 별의 자손)

별의 자손들은 현재 지구에 역사상 가장 많이 살고 있는데 그 이유는 현 시점이 지구 행성의 성장에 가장 중요하기 시점이기 때문이다. 우주의 여러 선진 문명국들이 인류를 돕기 위해 자신들이 선택한 이들을 인간으로 태어나게 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5차원에서 와서 길 안내자처럼 인류를 계몽하여 인류가 잘 성장해 지구에 국한되지 않고 우주 문명 세계와 교류하는 우주적인 삶을 살도록 이끌 것이라고 한다.

별의 자손들은 인간으로 태어난 뒤 전생을 기억하지 못해 인간 사회에 적응하는데 어려서 많은 어려움을 겪는다. 이들은 인구가 조밀하며 무척 강력하게 부정적이며 자만심이 넘치는 지구에 적응하는데 힘들어 한다.

별의 자손들은 오래전부터 태어났지만 1968년 이후 많이 태어났으며 살면서 차츰 자기가 지구인을 돕기 위해 우주에서 온 사람들이라는 것을 자각하게 된다. 이들은 다른 사람들이 삶에 잘 적응하는 것을 보지만 자신이 어떻게 적응해야 하는지 쉽게 이해하지 못한다.

이들의 특성을 보면 첫째가 공상적이거나 반종교적이다. 지구의 종교들을 받아들이지 못한다. 그들은 신앙을 가져보려고 노력하지만 신앙 체계가 맞지 않아 결국 거부하게 되며 자신들에게 적합한 대체적인 신념 체계를 구체화 한다. 그 형태는 그들이 스스로 발견하는 자신의 텔레파시, 투시, 예지 등 초능력을 통해 실현된다.

이들은 날짜나 시간을 의식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이 때문에 생일을 기억하거나 스케줄을 기억하는 것에 어려움을 겪는다. 하지만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위해 시간을 의식하며 살려고 노력한다.



(그림설명: 지구를 보호해주는 수호신)

기계들을 다루는데 천부적인 소질이 있다. 별의 자손들은 각종 전자기구나 장비들을 다루길 좋아하고 매뉴얼을 보거나 누가 가르쳐주지 않아도 선천적으로 이를 잘 다룬다. 이유는 현 인류의 신기술이 모두 외계인으로 부터 전수됐기 때문이다.

또 이들은 화목과 평화를 지향한다. 지구가 무척 난폭하고 공격적이며 험한 세상이라고 믿는다. 이들은 남을 조종하거나 남들이 그를 조종하는 것을 거부하며 세상이 화목하고 평화롭게 살 수 있도록 노력한다. 특히, 동물, 어린이, 여성을 보호하며 만약 전쟁이 있으면 싸우는 대신 반전, 평화, 무저항으로 대항한다.

이들은 동물과 자연을 사랑한다. 지구 사랑, 숲, 산, 바다 등 자연과 동물에 대한 지극한 사랑과 존경심을 갖고 있다. 특히 돌고래들과 고래들을 단순한 동물로 보지 않고 동족들이라고 생각한다.

어려서 현실 도피성 삶을 산다. 머릿속에 판타지를 그리며 아름다운 이상 세계를 꿈꾸며 이를 실현시키려고 노력한다. 세상이 잔인하고 어렵다고 생각하지만 언젠가 세상과 조화를 이루고 세상이 좋게 바뀔 것이라고 믿는다.

창의성이 뛰어나다. 음악이나 미술, 건축, 요리 등 모든 창의력을 요하는 일들을 선천적으로 사랑하며 잘한다. 이들은 UFO, 외계인, 귀신 등의 존재를 믿는다. 이 같은 사항들이 전혀 생소하지 않고 모든 것이 하나라는 개념이 자신을 편안하게 해준다고 생각한다. 또한, 눈이 밝은 빛에 민감하고 추위에 적응성이 강하다. 다른 사람들이 태양 볕에서 뛰놀 때 그늘에 있기를 선호한다. 또한 다른 사람들이 추워서 히터에 모여들 때 추위가 선선하다고 느낀다.



(그림설명: 지구에서 목격된 외계인들)

인디고 아이들이나 별의 자손이 현재까지 지구의 발전을 이끌어오고 앞으로 이끌 존재라는 설은 과연 사실일까? 그렇다면 인류 역사상 위대한 성인들과 위인들은 혹시 별의 자손들이 아니었을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