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육신을 떠나는 영혼이 촬영됐다?



(그림설명: 육신을 떠나는 영혼 사진)

영화 [사랑과 영혼]에서 죽은 패트릭 스웨이즈가 영혼 형상으로 병원 응급실을 떠돌다 한 환자의 영혼이 육신을 떠나는 모습을 지켜보는 장면처럼 실제로 영혼이 사망과 동시에 육신을 떠나는 장면이 촬영된 사진이 인터넷에 등장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있다.

이 사진은 1990년대초 독일 신문에 보도된 것을 한 네티즌이 스크랩해 두었다가 최근 스캔해 공개한 것인데 사진과 함께 보도된 당시 신문기사를 보면 다음과 같다.



(그림설명: 캐린 피셔의 영혼)

독일 프랑크푸르트 홀리 심장병원에서 캐린 피셔(32)의 심장수술 장면을 병원 교육자료로 쓰려고 72장의 사진을 촬영한 병원 교육부 소속 사진사 피터 발렌틴은 사진을 인화해 보다가 한 사진에 이상한 형상이 찍힌 것을 발견했다.

혹시 누군가 장난을 친 것 아닌가 확인하기 위해 현상소에 가서 문의하고 확인한 결과 괴 형상은 필름 원판에도 있었고 사진 전문가의 분석 결과 조작된 흔적이 전혀 없는 원판으로 판명됐다.

그 후 피터는 문제의 사진이 캐린의 심장이 멈춘때 촬영된 사진이라는 것을 발견하고 자신도 모르게 그녀의 영혼이 죽은 육신에서 분리되는 모습을 촬영했다는 것을 알고 크게 놀랐다.



(그림설명: 육신과 분리된 영혼)

피터에 따르면 당시 수술실에는 그를 포함해 10여명의 의료진이 있었지만 아무도 육안으로 캐린의 영혼이 육신과 분리되는 형상을 보지 못했다.

이에 대해 프랑크프루트의 마틴 뮬러 박사는 인간에게 영혼이 실제로 있고 육신은 성장했다가 약해지며 죽지만 영혼은 영원히 죽지 않는다며 이 사진이 현재까지 촬영된 사진들 중 가장 중요한 사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피터는 캐린의 영혼 사진을 성직자의 요청으로 교황청에 보냈고 사진을 본 교황 바오로 2세는 교황청이 작성한 사진 감정 리포트를 요청하여 만약 사진이 진품인 것이 확인되면 영혼의 존재가 사실이라고 세상에 발표하려고 했으나 실현되지 않았다.



(그림설명: 임사체험자들이 목격한 새하얀 터널 )

이 사진에 대해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이 사진이 포토샵으로 만든 가짜 합성사진 같다고 평했는데 그들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인간의 실체가 영혼이어서 죽으면 심판을 받게 된다는 것을 믿으려고 하지 않았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