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코 건널목에서 목격되는 옛 차장의 혼불



(그림설명: 늦은 밤마다 주민들에게 목격된 메이코 라이트)

미국 노스 캐롤라이나주에서 가장 유명한 인기 초현상은 현재 브런즈윅 카운티에 있는 메이코 건널목 부근에서 목격되는 옛 열차 차장의 혼불인 메이코 라이트다.

1980년경 철로가 철거되기 전 까지 메이코 기차역에서는 거의 매일 밤, 열차 충돌사고로 숨진 열차 차장 조 볼드윈의 혼불이 목격됐는데 혼불이 된 차장의 사연은 다음과 같다.



(그림설명: 안개 속을 달리는 열차)

1867년 당시 노스 캐롤라이나에는 아틀란틱 코스트 라인 레일로드社의 열차가 멈추는 여러개의 작은 기차역들이 건설됐는데 그 중 하나가 오늘날 메이코 라고 불리우는 파머스 턴아웃 역이었다.

사고가 나던 날 밤 메이코 역에서는 조 볼드윈 차장이 아틀란틱 코스트 라인 레일로드社 소속 열차 마지막 칸 프렛폼에 서서 전후방을 관찰하며 근무하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자신이 탄 열차의 속도가 늦춰지는 것을 보고 원인을 발견하려고 맨 앞으로 가서 보니 열차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앞 열차칸과의 연결이 풀려 분리된 것을 발견하고 크게 놀라며 당황했다.

순간 먼 후방에서 다른 열차 한대가 빠른 속도로 다가오는 것을 발견한 그는 뒤따라 오는 열차가 자신의 열차와 충돌할 위험이 있자 급히 후미 플랫폼으로 나가 램프를 심하게 흔들어 뒷 열차 차장에게 신호를 보냈다.



(그림설명: 건널목 부근에서 촬영된 귀신)

하지만 뒷차 차장은 조의 신호를 보지 못했고 끝내 조가 탄 열차와 충돌했는데 조는 충돌시 목이 잘리며 죽고 말았다.

사고를 목격한 주민들에 따르면 조는 기차에서 뛰어내리거나 피하지 않고 끝까지 램프를 거세게 계속 흔들며 사고를 막으려고 했고 충돌하기 수초전 들고 있던 램프를 철길 옆으로 멀리 던졌는데 여러차례 뒹군 뒤 램프는 바른 자세로 선채 불을 밝혔다고 한다.

끔찍한 열차 사고 후 메이코 역에서는 조의 혼불이 나타나기 시작했는데 주민들은 조가 귀신이 되어 자신의 잘린 머리를 찾으러 다니는 것 같다며 무서워 했다.

메이코 라이트를 목격한 주민들은 혼불이 처음에 무척 작은 크기로 나타났다가 조가 들고 있던 램프 크기로 변하는 것을 알았는데 그 후 조는 구천을 떠도는 다른 혼불과 함께 메이코 역에 나타나기 시작했다.

메이코 라이트는 1889년, 후에 24대 미국 대통령이 된 글로버 클리블랜드에게 까지 목격됐는데 그 후 시청 관계자들은 라이트가 혹시 자동차나 기차의 조명에 반사돼 생성되는 것이 아닌가 의심돼 모든 차량의 통행을 금지하고 혼불 출몰을 조사했으나 그래도 혼불이 계속 나타나는 것을 보고 그것이 단순히 빛이 반사되거나 자연 현상으로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고 결론내렸다.



(그림설명: 안개 속을 달리는 열차)

그 후 주민들은 혼불이 너무나 자주 나타나 이를 더이상 무서워 하지 않았는데 무더운 여름날 밤에 메이코 역을 찾아와 마지막까지 맡은바 임무에 최선을 다한 조를 추모하며 그의 혼불을 구경하는 피서를 즐겼다고 한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