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굴된 이집트 미이라의 저주받은 보물 이야기



(사진설명: 미이라의 손가락에 끼워져있던 저주받은 루비반지)

현재 전세계에 존재하는 많은 보물중 도굴꾼들에 의해 무덤에서 파헤쳐진 상당수의 보물들은 과연, 과거의 보물주인들에의해 저주가 내려져있다는게 사실일까요?

1931년 영국의 고대 보물소장가 헨리 메콥슨 경은 당시 이름을 밝힐수 없다는 유적 소장가 에게서 편지를 받게됩니다.

편지에는 당시 영국의 런던 박물관 관장이던 메콥슨경에게 '자신이 가지고있는 반지가 얼마나 될까'라는 질문이 적혀있었습니다.

'물건을 봐야만 되겠다'며 만남을 주선한 메콥슨경은, 자신을 만나러온 사람이 1927년 이집트 카이로에서 함께 미이라의 붕대를 벗겼던 대학교수 에드워드 마이어씨였음을 알게되었습니다.




(사진설명: 1994년 이집트 럭소지방에서 발굴된 괴 미이라 목걸이)

에드워드씨는 약 4년전보다 훨씬 야위고 눈에 촛점이 없었으며 그는 얼마전 파산을 한뒤 돈을 벌기위해 자신이 가지고있던 보물들을 메콥슨경에게 팔기를 원했습니다.

당시 보물들의 출처에 관심이 있었던 메콥슨경은, 그 보물들이 붕대가 벗겨진 미이라들에게서 나온 보물들이었음을 알게 되었으며 에드워드씨는 당시 작업도중 미이라의 손가락과 목등에 장식되어있던 장신구들을 훔쳐 영국으로 가지고오게 되었습니다.

에드워드씨는 메콥스경으로부터 큰 돈을 요구했지만, '박물관에 보물들을 기증하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압력에 못이겨 자신이 가지고있던 상당수의 보물들을 영국 런던 국립박물관에 기증하게 되었습니다.




(사진설명: 1912년, 붕대를 벗겨낸 미라에게서 나온 순금으로 만들어진 장신구)

보물들을 인수받은날 자신의 서재에 보물들을 보관하며 잠자리에든 메이콥슨경은 자신이 무엇엔가에 쫓기다 낭떠러지에 떨어지는 괴이한 악몽을 꾸게 되었으며 다음날 박물관으로 보물들을 옮긴 메이콥슨경은 박물관에서 돌아오는길에 전철에 치여 중상을 입는 사고를 당하게 됩니다.

과연 사고는 우연의 일치였을까요?

수소문끝에 에드워드씨를 찾을수있었던 메이콥스경의 가족들은 에드워드씨도 메이콥스경과 마찬가지로 약 4년간 엄청난 저주의 고통을 느끼며 살아갔습니다.




(사진설명: 투탄카멘의 무덤안에서 발견된 보물들과 유물들)

미이라의 저주였을까요?

위의 일이 있은뒤 새로 부임한 박물관장들은 계속하여 저주스러운일이 자신들곁에 일어나 모두 사표를 내게 되었으며 수년뒤 제 2차세계대전중 런던 국립박물관주위는 독일군의 포격과 V1 로켓의 공격에 의해 수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뒤, 끝내 쑥밭이 되고 말았습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