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에게 납치된뒤 몸안에 초소형반도체가 삽입된 사람들



(사진설명: 외계인에게 납치되었다는 사람의 손뼈에서 나온 괴물체)

현재 전세계에는 자신이 외계인에게 납치가 되었었다는 주장을 하는 사람들의 숫자가 상당수 늘어나고 있습니다.

1990년대초까지 정신병으로만 여겨졌던 '외계인 납치 음모설'은, 1992년 영국의 한 저명한 내과의사 해롤드 브로만씨가 '자신이 외계인에게 납치가 되었다는' 한 환자의 코속 뇌근처에서 정체불명의 금속 괴물체를 찾아내면서부터 '신빙성 있는 초현상'으로 군림하게 되었습니다.

깊은밤이나 이른새벽, 아무런 소리없이 사람들의 침대옆에 나타나, 사람들을 납치 해간다는 외계인들.. 그들은 무슨이유 때문에 사람들을 납치하는것일까요?




(사진설명: 위의 물체가 손뼈안에 박혀있는 X-Ray사진)

1993년 어느때와 다름없이 미국 캔터키주의 한 목장에서 잠을자고있던 농부, 케니스 존스씨는 몸에 불편함을 느낀뒤 순간적으로 잠에서 깨어나게 됩니다.

주위를 둘러본뒤 아무것도 없는것을 알고 다시 잠을 청했던 그는, 자신의 커튼이 심하게 흔들리는 소리에 다시 깼고, 이번엔
머리가 상당히 큰 소형 인간들 4명이 그를 노려보고 서있었습니다.

머리와 눈동자가 상당히 크고, 몸이 가늘었던 그 인간들은 계속하여 케니스씨에게 '괜찮다, 걱정하지말라'는 텔레파시를 보냈으며 자신의 장농안의 산탄총을 집으려던 케니스씨는 순간적으로 몸에 마비가 오는 괴현상을 겪게 되었습니다.




(사진설명: 외계인에게 납치가 되었다는 사람의 전체 X-Ray)

케니스씨를 잡고있던 그 괴인간들은 당시의 살갗이 '회색'이었으며 이들은 소형 쇠막대기를 이용, 케니스씨를 공중으로 들어올린뒤, 하늘에 있던 UFO로 그를 납치해 갔습니다.

밝은 빛을 통해 하늘의 UFO에 올라갔다는 케니스씨는, UFO에 들어서는순간 정신을 잃게 되었으며 자신이 다시 정신을 차렸을때 그는 어느 쇠로 만들어진 테이블 위에 놓여져 있었습니다.

당시 눈은 감겨 있었지만, 자신의 손근처에서 수술과 같은 이상한 의식을 하는 느낌을 받았다는 케니스씨는 약 10여분뒤 다시한번 정신을 잃게 되었습니다.




(사진설명: 손과 복부 부분에서 발견된 괴이한 물체)

그가 깨어났을때 그는, 자신의 침대에 누워 있었고, '악몽이었군'이란 생각을 한 그는 여느때와 다름없이 농장일을 하러 밭에 나가는 준비를 하게 되었습니다.

헛간에서 부삽을 들던 케니스씨는 갑자기 자신의 손에 이상한 통증이 있었던것을 느끼게 되었고, 그는 통증이 있던 부분이 자신이 전날밤에 꾼 악몽에서 느꼈던 괴이한 수술을 받던곳과 동일한곳이라는 사실을 알게된뒤 공포에 사로잡혔습니다.

곧바로 의사를 찾아가 진단을 받게된 그는 '괴 물체를 몸에서 꺼내는' 수술을 받게 되었고, 그의 몸안에서 꺼내진 약 5개의 소형 반도체들은, 곧장 FBI의 의학수사팀에 전달이 되었으나 끝내 아무런 결론을 얻어낼수 없었습니다.




(사진설명: 외계인에게 납치된 사람의 몸속에서 나온 작은 반도체와 같은 이상한 물건들)

케니스씨와 전세계의 외계인 납치경험이 있던 사람들이 겪었다는 '외계납치 수술설'의 정체는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외계인들은 무엇때문에 인간의 몸에 반도체를 삽입한뒤, 기억을 지우려 한것일까요?

혹시 그들은, 계속되는 실험을 통해 인간의 약점을 찾아내려는, 악의가있는 외계인들이 아니었을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