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의 거대한 설인 '예티'



(사진설명: 에베레스트산에 찍혀있는 예티의 발자국)

서양에 빅풋이 있듯 동양에는 예티가 있습니다.

예티는 히말라야 산맥에서 자주 출몰하는 털복숭이 유인원들을 부르는 말이며 히말라야에 등정을 하는 사람들에게 자주 목격 되었습니다.

목격자들의 진술에 의하면 예티는 키가 2 미터에서 2.5 미터 사이로 상당히 장신이며 예티를 덮고있는 털은 하얀색과 검은색이 있습니다.

이름 '예티'는 네팔의 민족어인, 설파의 Yeh-Teh라는 단어에서 왔으며 Yeh-Teh의 뜻은 '저기 있는 저것' 이라고 합니다.

서양에 처음으로 예티를 소개한 사람은 영국의 유명한 산악인이자 탐험가 L.A. 와델씨 였습니다.

1910년대 히말라야를 등정하던 그는 눈에 큰 발자국들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영국에 돌아온 뒤 그 사실을 언론에 알려 후에 에베레스트 산을 올라가는 사람들은 꼭 눈에 발자국이 있나 확인했습니다.

현재 티벳과 네팔의 고승들은 예티의 뼈들과 머릿가죽등을 절에 보관하고 있으나 절의 주지들은 이를 외부인들에게 꺼내서 보여주는 것을 금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1957년 피터 바이언이라는 탐험가가 네팔의 절에 있던 예티의 손 뼈를 사람의 뼈와 바꿔치기 한 뒤 그것을 다른이에게 팔았기 때문입니다.



(사진설명: 피터 번의 예티 손뼈)

새 소장가는 세계의 언론에 자신의 소장품을 선전하기 시작했고 그 소식을 들은 네팔의 불교사원들과 정부는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1957년부터 네팔 불교사원이 되돌려 받으려고 한 예티의 손뼈는 현재 누가 소장하고 있는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예티의 손뼈는 1959년에 이루어졌던 과학수사 연구소의 뼈 성분검사 결과 사람의 뼈가 아니 라는 것이 밝혀지고 종적을 감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