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O에 탑승해 외계인들과 대화를 나눈 사람



(그림설명: 냉전 당시 러시아에 추락한 UFO)

1989년 몹시추운 11월 2일 밤 모스코바시 근처 아르크한젤스크 역 부근에서는 공휴일 이전에 배송업무를 모두 끝내려고 서둘러 몇일간 트럭을 교대로 몰고온 올레그 키르자코프씨와 니콜라이 바란치코프씨가 달리던 전방 도로가에 보수공사 때문에 자갈과 모래더미가 쌓여 도로가 폐쇄된 것을 발견하고 숲을 통과하는 비포장 길로 우회하여 달리던 중 이상한 큰 물체가 길을 막고 있어 잠시 트럭을 세운 적이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문제의 물체가 보수공사에 쓰는 중장비 인줄 알았던 그들은 트럭 헤드라이트가 물체 표면을 비추자 보통 쇠와 다르게 이상하게 반짝이는 것을 확인했는데 그순간 트럭의 시동은 갑자기 꺼졌지만 헤드라이트는 보조 배터리가 작동되는지 여전히 켜 있었습니다.

트럭 근처에 있던 기이한 물체가 두렵고 이상했지만 확인하려고 용기를 내 트럭에서 내린 올레그는 니콜라이에게 트럭 안에 있으라고 말하고 물체에 가까이 접근하는데 그는 육중한 돔 형상의 물체에 다가서자 주변 공기의 세찬 저항 때문에 더이상 걸을 수 없었습니다.



(그림설명: 러시아에 나타난 UFO들 자료)

다른 방향에서 물체를 향해 다시 걸어간 그는 똑같은 공기 저항을 받았는데 약 10m 떨어진 지점까지 접근해 이를 유심히 살펴본 그는 그것이 다름아닌 지름 30~40미터 가량의 디스크형 철제 구조물이라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이렇게 거대한 물체가 늦은 밤에 왜 숲 속에 있는지 의아해 한 올레그는 혹시 괴 물체의 소유자가 도움이 필요한 것은 아닌지 궁금해 했다고 하는데 순간 올레그의 머리 앞 약 1m 떨어진 허공에는 정사각형으로 줄이 그어지며 '불을 주세요' 라는 문구가 저절로 쓰여지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무언가 이상해 니콜라이가 앉아있던 트럭을 돌아다 본 올레그는 문제의 홀로그램이 트럭 앞에 생성되는 것을 보았는데 괴 홀로그램은 머리를 어디로 돌려도 계속 머리 앞에 생성됐습니다.

트럭으로 돌아가 성냥을 넣어둔 트렁크 문을 열려던 그는 몸에 힘이 급속도로 떨어져 문을 열지 못하다 시간이 조금 지나서야 문을 열 수 있었다고 하는데 성냥과 부동액으로 사용하는 알콜을 갖고 방금전까지 서있던 지점으로 돌아와 나뭇잎을 모으고 불을 붙인 그는 디스크형 구조물이 열리며 긴 통로가 생성되는 것을 봤습니다.

검은 그림자가 통로에서 나오는 것을 본 올레그는 감자를 넣는 자루처럼 생긴 물체가 허공에 떠서 밖으로 나오자 소스라치게 놀랐다고 하는데 불에 접근한 물체가 성냥을 허공에 띄워 우주선 안으로 가지고 가는 것을 본 올레그와 니콜라이는 너무 크게 놀랐으나 누군가에 의해 조종된 듯 몸이 얼어붙어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그림설명: 1989년 레이다기지 근처에 착륙해 광선을 발사한 UFO)

잠시후 우주선을 더 가까이서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자 몸이 다시 움직여 우주선으로 가까이 접근한 그는 우주선 표면에 지름 30cm 가량의 창문이 여러개 있는 것을 보고 안에 처음보는 신기하게 생긴 기계들이 있는 것을 봤는데 감자 자루처럼 생긴 외계인이 나온 통로로 안을 들여다보려고 한 그는 통로 문틀을 붙들고 안으로 조심스럽게 들어가려고 하다 홀로그램이 생성되며 아무런 걱정을 하지 말고 들어오라는 문구가 생성되는 것을 보고 용기를 내어 우주선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통로를 통해 걷다가 우주선 안에 있던 거실 같은 공간으로 들어간 그는 그곳에 모습이 비슷한 외계인들이 5명 더 있는 것을 보고 여러가지 질문을 생각했다고 하는데 그가 알고 싶어하는 사항들은 눈 앞에 있는 홀로그램 스크린에 2차원과 3차원으로 바로 생성됐습니다.

그 후 조종실을 가본 그는 안에 다채색의 계기판과 여러개의 스크린들이 있는 것을 보고 신기했는데 외계인들에게 누구고 어디서 왔냐고 물어본 그는 방안에 큰 홀로그램이 생성되며 외계인들이 우주의 한 지점을 가리키며 그곳에서 왔다고 답하는 것을 들었고 그 다음 질문부터는 텔레파시로 직접 전해받기 시작했습니다.

우주선이 무슨 종류의 우주선이고 어떻게 비행하냐고 물은 올레그는 외계인들로 부터 우주선은 정찰용 우주선이고 전자기장을 통해 비행한다는 대답을 들었고 외계인들은 지구를 오래전부터 연구해왔다고 텔레파시를 전달했습니다.

곧이어 지구에 나타나는 빅풋이 그들과 관계가 있냐고 물어본 올레그는 그들이 빅풋들을 항시 관찰하고 있다고 말하는 것을 느꼈는데 그때 세번째 외계인이 방에 들어와 나머지 두명과 텔레파시로 이야기를 나누는 것을 들은 올레그는 자신이 우주선에서 내려야될 시간이 됐다는 것을 알고 그들에게 지구와 자신을 기억해달라며 만난 기념으로 손목시계를 풀어주려고 했습니다.

그러자 외계인들이 처음으로 질문을 하는 것을 들은 올레그는 그들이 왜 다른 나라에서 만든 시계를 사용하냐고 묻자 의아해 하다 외계인들에게 다시 만날 수 있냐고 물었는데 외계인들은 만약에 그에게 어떠한 문제가 생기면 15초내로 그를 찾아갈 것이라고 텔레파시를 보냈습니다.

그 후 외계인들에게 작별인사를 하고 우주선에서 걸어나온 올레그는 우주선 밖에 니콜라이가 놀란채 트럭에 계속 앉아있는 것을 보고 트럭으로 갔는데 우주선은 표면이 회전하며 조명이 밝아지다 거대한 빛 덩어리가 된 뒤 아무런 소음 없이 오른쪽 하늘을 향해 빠른 속도로 날아갔고 다시 시동이 걸린 트럭에 올라탄 올레그는 운전 페달을 밟거나 기어를 작동할 수 없어 니콜라이에게 운전해달라고 부탁하고 모스코바까지 갔습니다.



(그림설명: 1979년 러시아 우주인이 대기권에서 목격한 UFO)

모스코바에 도착한 후 자신들의 체험담을 경찰에 알린 올레그와 니콜라이는 관계부서에서 나온 직원들에게 조사받고 귀가했다고 하는데 그들의 이같은 체험담은 러시아 국립보안학교 교수 밸레리 우바로프 박사가 2004년에 공개했습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