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마다 요란한 귀신 드럼소리가 들린 마을



(그림설명: 공포스러운 폴터가이스트 귀신 이야기 책)

1661년 3월 29일 잉글랜드 남부 윌트셔주에 있는 러저쉘에서는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제대군인 방랑자가 군용 드럼을 휴대하고 마을에 나타나 시끄럽게 드럼을 치기 시작한 일이 있었습니다.

처음에 그가 드럼을 연습하는 줄 알고 상관하지 않던 주민들은 드럼 소리가 너무 요란하고 멈추지 않자 소량의 돈을 주고 다른 곳에 가서 치라고 요구하며 그를 다른 장소로 보냈습니다.

하지만 시끄러운 드럼 소리는 다음날 아침에 다시 울리기 시작했고 주민들은 드럼치는 이에게 전날에 돈을 줬으니 다른 곳으로 가라고 소리쳤지만 그가 멈추지않고 계속 드럼을 치자 어찌할바를 몰랐는데 문제의 드럼 소리는 러저쉘 마을을 방문해 여관에 묵고있던 테드워스 마을의 존 몸페슨 치안판사에게도 들렸습니다.

주민들이 드럼치는 이와 실랑이를 벌이는 것을 보고 러저쉘 마을의 치안관을 불러 드럼치는 사람을 풍기문란죄와 부랑죄로 연행하도록 지시한 존은 드러머가 자신은 부랑자가 아니고 크롬웰 공화군에 복무하다 제대한 군인이라며 부대장 아일리프 대령과 윌리암 카울리 경이 서명한 공로증과 통행증을 보여주자 가짜라고 소리치며 드럼을 압수하고 그를 투옥시켰습니다.



(그림설명: 폴터가이스트 현상을 조사해 분석한 책)

이름이 윌리엄 드루리로 확인된 방랑자는 자신이 나라를 위해 전투에서 열심히 싸운 용사임에도 마을 사람들이 아무도 자신을 따뜻하게 반기지 않고 직업도 주지않아 전쟁터에서 친 드럼을 마을에 울려 나라를 위해 목숨바친 이들을 기억하게 하고 위로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는데 이같은 말을 들은 존은 코웃음을 치며 그의 드럼을 압수해 자물쇠가 달린 상자 안에 쳐박아 놓고 테드워스 마을로 돌아가 드루리를 잊은채 지내기 시작했습니다.

몇일간 영창에 잡혀있던 드루리는 자신이 정말로 제대군인이며 억울하다고 주장했으나 러저쉘 치안관은 그를 석방하는 대신 외국 식민지로 추방하는 벌을 받게 했습니다.

드루리가 배를 타고 떠난 후 테드워스에 있는 존의 저택에는 밤마다 이상한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으며 처음에 누군가 문을 두드려 문을 열어본 그는 밖에 아무도 없는 것을 확인하고 의아해 하다 적어도 6명이 넘는 눈에 안보이는 사람들이 한꺼번에 집 안을 돌아다니며 드루리가 쳤던 군용 드럼을 치는 소리를 듣고 기겁하며 크게 놀랐습니다.

테드워스 마을 주민들과 부하들을 수십여명 동원해 어디서 소리가 나는지 조사한 존은 괴 드럼 소리가 집 안과 밖에서 자유자재로 이동하며 나는 것을 확인하고 귀신이 돌아다니고 있다고 믿었고 마을로 퍼지기 시작한 귀신 소동에 대해 자초지종을 들은 주민들은 그가 드루리에게 누명을 씌우고 권력을 남용하며 처벌해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드루리의 동료 귀신들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짐작했지만 존이 그런 말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몰라 모두 입을 다물었습니다.



(그림설명: 폴터가이스트 귀신에 관한 소설책)

그날밤 말을 타고 러저쉘 마을을 찾아간 존은 드루리가 어디있냐며 그를 자신에게 인도하라고 요구했다가 그가 외국으로 추방됐다는 말을 듣고 당황했다고 하는데 시끄러운 귀신의 드럼소리는 존이 가는 곳마다 쫓아다녔고 마을 주민들은 존에게 마귀가 붙었다며 모두 그를 피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후 무려 2년간 멈추지 않은 드럼소리 소식은 런던에 까지 알려져 왕실 물리학자 조셉 글렌빌씨가 조사했다고 하는데 몇일간 존의 집에서 살며 집 안과 밖에서 실제로 드럼소리가 계속 들리는 것을 확인한 그는 이를 찰스 2세에게 보고했습니다.

신하들을 통해 드루리가 실제로 제대 군인이었다는 것을 확인한 왕은 왕실 신하들을 직접 파견해 드럼치는 귀신들을 위로해 주도록 명령했다고 하는데 얼마후 존의 집으로 출동한 왕실 기사들은 도착 즉시 존이 집에서 뛰쳐나오며 더이상 드럼 소리가 않난다고 소리치며 좋아하자 그를 나무랐습니다.

글렌빌 처럼 집에서 살며 드럼소리가 들리는지 조사하려고 한 왕실 기사들은 더이상 아무런 소리도 들리지 않자 런던으로 돌아갔다고 하는데 몇개월 후 존은 드루리가 다시 나타났다는 말을 듣고 그를 체포한 후 마귀를 부르는 주술을 써 자신을 괴롭힌 혐의로 그를 당대에 가장 악명높은 살리스베리 중노동 수용소로 보냈으나 억울함을 호소한 드루리는 이같은 소식을 들은 왕의 배려로 바로 풀려났고 왕실에서 일자리를 마련해줘 좋은 부인을 맞이하고 가족과 함께 오래오래 행복하게 잘 살았습니다.



(그림설명: 조셉 글렌빌의 보고서에 기록된 당시 상황 설명)

먼저 간 동료들의 고귀한 희생을 나라에 알리고 전쟁으로 망가진 자신의 정신과 육신을 한탄하며 마을에서 드럼을 친 드루리는 혹시 왕정이 회복되면서 냉대받은 공화정부 소속 전사자들을 위로하려고 마을에서 열심히 드럼을 쳤고 먼저간 그의 동료들도 그를 위해 드럼을 쳐준 것은 아닐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