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니아 마을의 현대판 마녀사냥의 진실은?



(그림설명: 중세 유럽의 마녀재판에 사용된 마녀 그림)

2005년 4월 18일 인도 비하르주 푸르니아에 있는 작은 마을 산트 카바리아에서는 경찰서에 한 주민이 급히 찾아와 자신과 이웃 주민들이 공동묘지에 나타난 마녀를 폭행해 숨지게 했다고 자수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처음에 이같은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구급차와 함께 출동한 경찰은 사건 현장인 묘지에 한 무덤이 파헤쳐 있고 부패된 아이의 시신과 마녀로 추정되는 30대 여인의 시신이 나란히 누워있는 것을 발견했는데 구급요원들은 숨진 여인을 소생시키려고 했지만 끝내 소생시키지 못했습니다.

현장에 있던 10여명의 주민들을 상대로 사건의 경위를 물은 경찰은 주민들로 부터 다음과 같은 증언을 들었습니다.



(그림설명: 고양이와 함께 빗자루를 타고 다니는 마녀)

숨진 여인이 소지하고 있던 신분증을 통해 그녀의 이름이 수미트라 데비라는 것을 확인한 경찰은 주민들에게 어떻게 된 일이냐고 물었는데 주민들은 하나같이 수미트라가 마녀고 그녀가 12일전 마법으로 아이를 죽이고 한달전 아이의 할머니를 죽게 했다고 주장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그러자 그런 사실을 어떻게 확신하냐고 물은 수사관 싱은 주민들이 수미트라가 동네에서 열린 슈라드흐 제사날에 나타나 아무런 이유없이 아이를 껴안고 볼에 여러차례 키스하는 것을 본 사람이 있고 그것이 마녀가 행하는 죽음의 키스 주술이어서 12일만에 아이가 죽었다고 주장했는데 싱은 당시 주민들이 모두 동일한 증언을 하는 것을 보고 그들의 주장에 신빙성이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곧이어 수미트라가 왜 죽었냐고 물은 싱은 한 주민이 수미트라가 아이의 무덤을 파고 시체를 꺼내 춤을 추고 있는 것을 보고 흥분해 다른 주민들에게 이같은 사실을 알렸고 주민들이 한꺼번에 달려가 그녀를 범행 현장에서 붙잡고 아이를 마법으로 죽였으면 다시 살려내라고 요구했지만 몇시간이 지나도 아이가 다시 살아나지 않자 화가 치밀어 수미트라를 집단으로 폭행해 숨지게 했다는 증언을 들었습니다.

증언을 듣고 경찰서로 돌아와 보고서를 작성해 수사를 종결하려고 했던 싱은 현장에서 계속 울기만 하고 아무말도 하지않아 나중에 면담해보려고 했던 샨티라는 이름의 젊은 여인이 경찰서에 찾아와 수미트라가 절대로 마녀가 아니고 주민들이 그녀를 마녀로 누명씌워 죽였다는 새로운 증언을 들었는데 샨티가 증언한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그림설명: 마귀씌인 동물들과 대화를 나눈다는 마녀)

사건 당일 냇가에서 빨래를 하고 집으로 오던 샨티는 한달전 모친상을 당하고 12일전 어린 딸까지 숨져 침통해하여 이웃들의 동정을 사던 히라를 만났다고 하는데 당시 그는 자신의 가족이 자연스럽게 죽은것이 아니라 마녀의 검은 주술에 의해 숨졌다는 말을 마을 탄트릭 성직자로 부터 들었다는 이상한 주장을 했습니다.

그날 아침 마을 곳곳을 돌아다니며 똑같은 주장을 한 히라는 오후에 갑자기 비명을 지르며 마녀를 붙잡았다고 주장하면서 마을에서 군중을 모아 삽을 들고 마녀를 붙잡았다는 공동묘지로 갔다고 하는데 당시 묘지에는 처음보는 여인이 탄트릭 성직자에게 붙들려있었고 히라로 부터 삽을 건네받은 성직자는 수미트라를 마녀라고 부르며 그녀에게 삽을 건네주며 히라의 딸 무덤을 파내 다시 살려내라고 요구했습니다.

당시 어떻게 된 상황인지 몰라 웅성거리던 주민들은 큰 충격을 받은듯 울고있던 수미트라가 자신은 마녀가 아니고 옆 동네에 사는 수미트라 데비인데 자신을 처음 본 히라와 탄트릭 성직자가 자신을 마녀로 착각한 것 같다고 말하다 성직자가 삽을 들고 치는 시늉을 하며 조용히 하고 땅을 파라고 하자 공포에 떨고 울면서 무덤을 파내 12일전에 숨진 아이의 부패된 시신을 꺼냈습니다.

곧이어 아이를 수미트라의 무릎에 눞히고 다시 살려내라고 주장한 성직자는 눈을 부릅뜨고 주민들을 선동해 그녀가 실제로 마녀이며 최근 마을에서 발생한 다른 두 아이들의 죽음 역시도 그녀가 마법을 이용해 저지른 일이라고 주장해 이같은 말을 들은 주민들이 서로 웅성대며 실제로 아이들이 이상하게 숨졌다는 점에 흥분하더니 급기야 수미트라를 마녀라고 부르며 아이를 살려내라고 소리쳤습니다.

그 후 몇시간 동안 죽은 아이를 무릎에 눞혀놓고 울던 수미트라는 갑자기 히라가 자신의 모친과 딸, 그리고 마을의 두 아이들을 죽인 마녀에게 복수해야 한다고 소리치며 폭행하자 다른 주민들이 합세하며 마구 폭행해 숨졌다고 하는데 샨티로 부터 이같은 증언을 들은 싱은 경찰서 밖으로 나가 경찰서 밖에서 망설이며 서 있던 다른 주민들로 부터 같은 증언을 듣고 탄트릭 성직자와 히라를 포함해 폭행에 가담한 9명을 긴급 체포했습니다.



(그림설명: 선량한 사람들이 목숨을 잃은 마녀 화형식)

현재 사건을 수사중인 수사관들은 엉뚱한 모함으로 히라와 마을 주민들을 선동하고 죄없는 이웃마을 여인을 마녀로 몰아 죽게한 탄트릭 성직자가 최근 원인모르게 숨진 히라의 모친과 딸의 죽음과 어떠한 연관이 있고 마을에서 원인모르게 숨진 두 아이들의 죽음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하는데 현재 구치소에 잡혀있는 그는 눈에 촛점이 풀린채 귀신이 보인다고 주장하며 어두운 장소를 무서워하고 계속 혼잣말을 하는 정신착란 증세를 보이고 있으며 수사관들은 수미트라의 폭행에 가담한 이들이 더 있는 것으로 보고 목격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추가 검거에 나섰습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