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실 밑에 암장돼 고통을 호소한 소녀의 원귀



(그림설명: 100가지 귀신 이야기를 모아놓은 책)

1999년 7월 3일 밤 미국 앨라배마주 러셀 카운티에 있는 한 작은 트레일러 홈에서는 엄마가 불러주는 자장가 소리를 들으며 잠을 자려던 스테파니(5)가 엄마가 살며시 일어나 방을 나가며 방문을 닫는 소리를 들었는데 엄마방 문이 닫기는 소리를 듣는 찰나에 누군가 자기 방 문을 열려고 문고리를 돌리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곧 문이 열리자 하얀 드레스를 입은 자기 또래의 소녀가 서 있는 것을 본 스테파니는 이 낯선 소녀가 계속 아무런 말 없이 자신을 주시하자 너무 무서워 울음을 터뜨렸다고 하는데 문제의 소녀는 스테파니의 우는 소리를 듣고 엄마가 방으로 달려와 불을 켜자 어디론가로 사라졌습니다.



(그림설명: 미국에 있는 흉가들과 귀신들에 관한 책)

당시 아이가 꿈을 꾸다가 헛것을 봤다고 생각한 스테파니의 엄마 제인은 놀란 아이를 진정시키고 잠을 잘 자라고 말하며 작은 비상등을 켜놓고 방으로 돌아갔다고 하는데 희미한 불빛 아래 문고리를 주시하던 스테파니는 문고리가 더이상 움직이지 않자 자기도 모르게 잠을 잤습니다.

다음날 아침 뒷뜰에 있는 모래더미에서 작은 삽을 가지고 흙장난을 하던 스테파니는 전날밤에 만난 하얀 드레스를 입은 소녀가 방안에서 창문을 통해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것을 보고 밖으로 나와 같이 놀자고 손짓을 했다고 하는데 그러자 소녀가 문을 열지 않고 벽을 그대로 통과해 밖으로 나오는 것을 본 아이는 그 소녀에게 이름이 뭐냐고 물었습니다.

당시 문제의 소녀는 이름을 말하지 않고 검은 마스크를 쓴 누군가가 자신을 죽여서 시체를 토막내 거실 바닥에 묻었다고 말했으며 그게 무슨 말인가 의아해 하며 장난감 삽으로 땅을 파다가 다시 소녀를 쳐다본 스테파니는 방금까지 옆에서 말하던 소녀가 어디로 갔는지 없는 것을 보고 집에 들어가 저녁식사를 했습니다.

저녁식사를 하면서 엄마에게 소녀에 관해 말해준 스테파니는 엄마 제인이 크게 놀라며 누가 그런 끔찍한 말을 했냐고 꾸중하고 저녁시간에 TV를 보지 말라면서 하얀 드레스를 입은 소녀 같은 인물은 없다고 나무랬다는데 그 후로 스테파니는 하얀 드레스 소녀가 집에 계속 나타나 낮에 같이 소꿉장난을 하고 밤에는 제인이 자장가를 불러주지 않아도 친구가 곁에 있어서 잠을 잘 잤다고 하는데 가족들은 스테파니가 밖에서 놀때 음료를 꼭 두잔씩 가지고 나가 한잔은 친구를 줘야한으며 눈에 보이지않는 친구와 노는 모습을 보고 어려서 그러려니 하며 스테파니가 상상속의 친구와 노는 것을 방해하지 않았습니다.



(그림설명: 세계의 귀신 출몰 장소들에 관한 책)

2004년 10월 2일 스테파니의 집에서는 집의 보수공사를 하던 스테파니 아빠가 낡은 거실 바닥 마루를 교체하려고 뜯어내다가 단열재 안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뼈들을 발견했습니다.

당시 단열재 안에 왜 뼈가 들어있을까 의아해 한 가족은 현재 초등학교 5학년생인 10살된 딸 스테파니가 그 뼈가 자신의 친구가 예전부터 계속 꺼내달라고 말한 뼈라고 말하자 깜짝 놀라며 바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하는데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문제의 뼈가 인간의 뼈 임을 확인했습니다.

죽은지가 적어도 10년이 넘은 유골의 주인은 죽을 당시 나이가 10살이 조금 넘었을 것으로 밝혀졌다고 하는데 스테파니의 가족은 문제의 집을 스테파니의 할머니가 1998년에 구입한 이래로 함께 살아서 살해 용의자 수사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그 후 스테파니의 집을 집중 수사한 경찰과 FBI는 집 바닥과 벽의 단열재 안에서 또다른 뼈들을 발견했다고 하는데 단열재 안에서 발견된 뼈는 외부에서 옮겨온듯 뼈에 풀과 흙 재질이 묻어있고 쥐로 추정되는 작은 동물이 갉아먹은 자국이 있어서 현재 경찰과 FBI 감식반이 정밀수사를 하고 있습니다.

러셀 카운티 경찰국 수사관들과 FBI는 스테파니에게 5년전 부터 하얀 드레스를 입은 친구가 집 마루바닥에 갇혀 고통받고 있는 자기를 꺼내 자유롭게 해주고 자기를 죽인 사람을 찾아달라고 부탁했다는 사연을 듣고 귀신이라는 것이 실제로 있는 것 같다고 인정하며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하는데 그들은 트레일러 홈이 그동안 여러 지역으로 이동한 내력을 밝혀내고 실종 소녀의 뼈 DNA 감식을 통해 신원을 파악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림설명: 전해오는 귀신 이야기들을 모아놓은 책)

위의 사례처럼 혹시 우리 주위에는 전설을 통해 널리 알려진 원한 맺힌 귀신 이야기들 처럼 억울한 죽음을 당한 사람이나 동물의 영혼들이 원한을 풀때까지 고통을 받으며 살해당한 주변을 맴돌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