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에 치명상을 입고도 극적인 삶을 산 청년



(그림설명: 피니어스 게이지의 기념비에 새겨진 그의 두개골)

1848년 9월13일 미국의 버몬트주 케븐디쉬시에서는 버몬트 주를 가로지르는 철도를 건설하는 회사인 럿트랜드 앤드 벌링 톤의 철로 부설 공사장 현장 주임으로 근무한 25세의 청년 피니어스 게이지가 폭약을 가지고 바위를 부수는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바위에 시추봉을 뚫고 긴 쇠막대로 다이나마이트를 밀어 구멍 으로 집어넣던 그는 갑자기 다이나마이트가 폭발하며 길이 1미터에 지름 3cm의 쇠막대가 머리를 관통하는 사고를 당해 자리에 쓰러졌습니다.

당시 게이지의 머리를 관통한 쇠막대는 사고 현장으로 부터 약 27m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 되었으며 사고 즉시 현장 으로 모여든 철도 공사원들은 치명적인 사고를 당한 그가 정신이 멀쩡한 것을 보고 크게 놀랐습니다.



(그림설명: 피니어스 게이지의 일대기에 관한 책)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의사의 응급치료를 받은 그는 좌측 두뇌의 일부는 잃었지만 말하고, 보고, 듣고, 냄새를 맡고, 맛을 느끼는 감각능력과 움직이고 활동하는 데는 아무런 지장이 없다는 의사의 종합검진 결과를 받아 이와 같은 소식을 들은 주위 사람들은 기적이라며 기뻐했습니다.

하지만 상처가 완전히 회복될때 까지 요양을 하고 다시 작업 장으로 복귀한 게이지는 이상하게도 성품에 변화가 나타나 평소처럼 성실하고 유능한 현장 주임이 아닌, 전혀 다른 사람 같이 무절제하고 무능한 사람으로 변해 버렸습니다.

철도 부설 공사를 시행하면서 주임의 직분으로 신중을 가해야 했던 그의 책무가 부실하고, 산만하며, 화를 잘 내고, 평소에 전혀 하지않던 욕까지 동료들에게 하는 것을 지켜본 회사측은 결국 그를 해고 시켰으며 직업을 잃고 집에서 생활 하면서 사고 당한 후 자신에게 논리적인 사고력과 계획을 세우는 능력,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 그리고 상호 대인관계를 조절하는 능력 등이 완벽히 사라진 것을 깨달은 그는 크게 낙심하고 앞날을 걱정하며 다른 적합한 직업을 찾아보려고 애를 썼습니다.



(그림설명: 피니어스 게이지가 일했던 장소의 당시 모습)

그 후 소문을 듣고 뉴욕시를 찾아가 바넘의 박물관에 고용되어 박물관에 서서 사람들의 진기한 구경거리로 전락되는 수모를 겪은 게이지는 우연히 말들이 자신이 다른 사람들과 다르다는 것을 알아보고 친근하게 대해주자 말들과 친구가 되었습니다.

그때서 부터 마부로 일하기 시작한 게이지는 자신이 다시 실수를 할까봐 다른 사람들과는 거의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고 하며, 일부러 먼 타국인 칠레로 내려가 벙어리 같은 생활을 하며 마부로 열심히 일한 그는 어느날 간질병에 걸려 샌프란 시스코시에 사는 모친에게로 돌아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중 끝내 병으로 사망했습니다.

폭발사고를 당한 때로부터 병들어 죽기까지 무려 12년 동안 사고에 대한 기억을 잊지 않으려고 자신의 머리를 관통했던 쇠 막대를 들고 다닌 게이지는 끝내 무덤에 까지도 쇠 막대와 함께 묻혔다고 하는데.. 그의 시신은 7년뒤 의료진에 의해 다시 발굴되어 두개골에 대한 정밀 분석과 연구가 되었습니다.



(그림설명: 피니어스 게이지의 일대기에 관한 책)

현재 게이지의 유골과 쇠 막대는 미국의 하버드 대학교 박물 관에 보존되어 있으며 1998년 버몬트주는 게이지의 사고 150 주년을 기념하고 그를 추모하기 위해 기념비를 세웠습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