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페노키 마을의 늪지대 괴물 이야기



(그림설명: 늪지대 인간 만화책의 겉표지)

1829년 미국의 조지아주에 있는 작은 마을 오키페노키 에서는 우연한 기회에 원주민 전설속의 환상의 늪지대 섬에 관한 이야기를 들은 사람들이 이를 찾기위해 2주 동안 늪지대를 탐험하다 이상한 짐승의 발자국을 발견한 일이 있었습니다.

분명 두발로 걷는 유인원의 발자국으로 추정된 발자국은 곰과 인간의 발자국을 합쳐놓은 것 같이 생겼으나 길이가 45cm가 넘고 두께가 22cm가 넘었으며 발자국을 남긴 짐승의 무게가 무척 무거운 것 같다는 추측을 한 일행은 탐사를 중단하고 마을로 되돌아 왔습니다.



(그림설명: 늪지대 인간 만화책의 겉표지)

그 후 마을 사람들에게 이와 같은 발견 사실을 알려준 일행은 7명의 사냥꾼들이 문제의 짐승을 한번 사냥해 보자며 발자국을 발견한 장소로 인도해 달라고 하자 그들과 함께 늪으로 걸어 들어갔습니다.

몇일후 늪을 계속 탐험하다 대형 발자국들을 발견한 일행은 발자국을 추척해 들어갔으며 어느날 저녁 야영을 준비하던 그들은 갑자기 주위에서 이상한 고함 소리가 들리자 소리가 나던 지점을 황급히 쳐다봤습니다.

순간 야영장 멀리 정체를 알 수 없는 초대형 짐승이 찢어 지는 듯한 고함을 지르며 자신들에게 달려오는 모습을 본 일행은 경악을 금치 못하였으며 총을 들어 짐승에게 조준한 그들은 짐승이 도저히 멈출 기색을 보이지 않고 자신들에게 달려오자 총을 발사 했습니다.



(그림설명: 늪지대 인간 만화책의 겉표지)

하지만 유인원이 계속 달려오는 것을 보고 소총을 힘들게 장전하다 이를 포기하고 여분으로 가져온 미리 장전된 소총들을 발사한 일행은 총을 맞으며 계속 달려온 유인원이 엄청난 힘으로 일행중 한명을 허공에 번쩍 들어 머리와 몸을 분리시켜 죽이자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그 후 총을 계속 장전하며 발사하던 일행은 유인원이 5번째 사냥꾼을 죽이고 힘 없이 늪에 쓰러지자 이에 가까이 다가가다 유인원이 끝까지 으르렁대며 자신들을 공격하려 하자 총을 발사하여 이를 사살 했습니다.

그 즉시 주위의 늪에서 작은 물방울들이 올라오며 이상한 소리가 나기 시작하는 것을 들은 일행은 이와 같은 짐승이 더 나타날 수 있다는 공포에 떨며 유인원과 사냥꾼들의 시신을 늪에 버린채 전속력으로 마을을 향해 도주 하였습니다.

그날 이후 마을 사람들은 문제의 늪지대에 깊히 들어가는 것을 극구 꺼려 하였으며 이와 같은 풍습은 오늘날 까지도 계속 전해내려 옵니다.



(그림설명: 늪지대 인간 만화책의 겉표지)

1829년에 키가 3M가 넘는 늪지대 유인원을 사살하였다는 사냥꾼들의 이야기는 과연 사실일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