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지구밖에는 지름이 300km가 넘는 UFO가 떠있다



(사진설명: 드넓은 우주안에 있는 지구)

11월 보름경, 북미주에서는 갑자기 달의 모습이 하현달과 같은 모습으로 변하다 달의 그림자가 왼쪽이나 오른쪽에 나타나지 않고 위에 나타나는 기이한 현상이 발생했다.

이 현상을 직접 목격한 미국과 캐나다의 많은 시민들은 미국의 우주항공국에 문의했고 관계자들은 그것이 자연스러운 현상이니 걱정하지 말라고 발표했다.

그 후 이틀간 계속 같은 모습으로 남아있던 달은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는 중 갑자기 둥근달로 모습이 바뀌었고 많은 시민들은 그 괴현상이 대형 UFO가 만들어냈던 그림자 같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1999년 11월 21일 미국의 날씨 우주국 인공위성에 찍힌 괴물체)

그러던 12월 14일, 지구에서 가장 멀리 있는 인공위성을 가진 미국의 날씨 우주국 NOAA는 기이한 물체에 대해 성명을 발표했다.

그들은 11월 21일에서 11월 24일 까지 지구 옆에서 찍힌 괴물체의 사진을 공개했고 이 사진을 처음 본 시민들은 이를 달 그림자 UFO의 실체라고 불렀다.

현재까지 확인된 이 UFO의 지름은 무려 300 km에서 1500 km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는데 이 물체의 정체는 미스터리로 남았다.

현재 지구에는 이 UFO가 출현한 뒤 계속하여 괴이한 미확인 비행물체 목격 사건이 발생했고 대표적으로 중국(약 1시간반동안 하늘에 UFO 모선이 떠있었던 사건)과 호주(댐에 운석 같은 UFO가 떨어진 사건)에는 큰 UFO 목격 사건들이 발생했다.



(사진설명: 괴물체 사진의 조명을 증폭하였을때의 모습)

달 그림자 UFO의 1999년 11월 24일 이후 행방에 의문을 갖은 시민들은 NOAA와 우주항공국에 문의했으나 NOAA측은 'UFO가 우리의 인공위성쪽으로 더 가까이온 사진이 있으나 이를 공개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

이번 UFO 사건에서 중요한 점은 지구의 역사상 최초로 정부 부서에서 UFO의 존재 사실을 인정했다는 점이다.

과연 11월 21일 ~ 24일사이 지구주위를 돌고있던 괴이한 비행물체의 정체는 무엇이며 현재 이 괴물체는 어디에 있는 것 일까?



(사진설명: 사진의 괴물체를 확대한 모습)




(사진설명: 더 크게 확대한 괴물체에게서 보이는 물체주위의 자기장 띠)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