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상에 나타난 괴이한 외계인들의 사진/동영상 모음



(사진설명: 미국 Area 51 비밀기지 안에서 촬영된 '코쿤' 외계인 유골)

위의 사진은 얼마전 영화로도 소개가 되었던 '코쿤'의 실체 사진으로, 코쿤이란 오래전 아틀란티스에 거주하다 외계로 빠져나가지 못한 외계인들이 자신들을 보호할수있는 캡슐을 이용, 바다깊숙한곳에서 수만년간 외계 구조대를 기다리고있던 사건을 뜻하며 코쿤의 실제뜻은 '일종의 타임캡슐'이라고 합니다.

이 외계인의 유골은 1971년 바하마의 수심
25m에서 발견이 되었고, 불행히도 이 사진의 주인공은 캡슐의 오른쪽부분이 깨져나가 오래전에 사망한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어느나라의 국방성은 수십여개의 코쿤을 바닷속에서 건져올려 그 안에 있던 외계인들을 살려낸것으로 알려졌고, 그들중 많은 이들을 다시 지구밖으로 돌려보낸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설명: 1940년대말에 있었던 생존한 외계인의 간호장면 - 동영상)

위의 동영상은 1947년에 추락을 하였다는 로스웰
외계인의 간호장면이라고 합니다.

얼마전 우리에게 소개가 되었던 큰 덩치의 외계인 해부장면은 1947년에 찍힌 사진이 아닌, 1953년 미국 알라스카에 떨어졌던 UFO의 외계인 해부 장면이었으며 위의 소형 외계인은 Project Bluebook의 기록상 약 2주동안 생존하고 있었습니다.




(사진설명: Area 51 기지안에서 심문을 받는 외계인의 모습 - 동영상)

위의 외계인은 1979년 남아프리카에서 격추된 UFO에서 튕겨져나온 6구의 외계인들중에 유일하게 살아남은 외계인이라고 하며 위의 외계인은 군인들의 가혹한 심문도중 사망을 하고 맙니다.

편집이 안된 동영상의 밑부분에는 미해군의 정보부를 뜻하는 NIA(Naval Intelligence
Acengy) 마크가 선명하게 표기가 되어있으나 일반인들에게 공개된 동영상에는 그부분이 지워진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사진설명: 영국의 덜스 비밀기지 안에서 촬영된 외계인들의 생성공장 - 동영상)

위의 동영상은 현재 지구의 몇몇 나라가 외계인들과 공존을 하고있다는 사실을 뒷바침해주는 동영상으로, 현재 사람들 앞에 나타나는 몇몇 외계인들은 우주에서 온 외계인들이 아닌, 지구인들이 그들의 DNA를 복사해 만든 '지구계 외계인' 인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위의 동영상은 1989년 영국의 Area 51, Dulce
지하기지를 탈출한 어느 과학자가 공개한 일급비밀 비디오 테입의 일부분입니다.




(사진설명: 지구에 있는 외계인들이 다른 UFO에 플라즈마 대공포를 발사하는 모습 - 동영상)

위의 동영상은 현재 지구에 인간의 과학으로 불가능한 초현대과학과 국방력을 보유하고 있는 외계체가 존재를 한다는 사실을 뒷바침 하여주는 동영상입니다.

위의 동영상은 1992년 미국의 옛 Starwars
프로그램에 의해 대기에 띄워진 대륙간 탄도탄 요격위성이 찍은 동영상으로, 이는 지구를 들어오려고 머뭇거리다 누군가가 발사한 플라즈마 대공포를 맞을뻔한뒤 도망을 가는 UFO를 촬영한 장면입니다.

위의 동영상을 분석한 결과, 대공포를 발사한 정체불명의 군대는 'UFO를 레이다로 감지할수도 있고', '무중력으로 나는 비행물체도 격추 시킬수있는' 능력이 있는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사진설명: 1996년 중국 인공위성이 부서지기 직전에 찍힌 동영상 - 동영상)

위의 동영상은 1996년 화염에 휩쌓여 지구에 곤두박질친뒤 핵폭탄과 같은 위력으로 지구의 어딘가에서 폭발을 할뻔한 중공의 인공위성이 화염에 휩싸이기 직전, 누군가의 카메라에 찍힌 동영상입니다.

1996년 당시 언론에는 '폭스바겐 자동차 크기의 중국 인공위성안에 20kg 이상의 풀루토늄이 들어 있어, 만약 이 인공위성이 지구의 육지에 추락을 하는 날에는 대 참사가 벌어질수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전세계가 경악을 하는 사건이 벌어 졌습니다.

이 인공위성은 원래의 궤도대로라면 1996년 8월 7일, 헝가리의 한 농촌에 떨어졌어야 하나, 이는 8월 5일경 어디론가 사라져버리고 맙니다.

헝가리의 운명을 바꾸어놓을뻔한 외계의 무리는 과연 누구였고, 거꾸로 그 참사를 막은 무리들은 과연 누구였을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